| | | |
♬ 즐겨찾기 등록











 
  • 제 목 : [일본 제대로 알기] 성씨만 30만개···결혼하면 아내는 남편 성 따라

  • 일본 이름을 듣고 낯설었던 경험이 많다. 우리나라 이름에 비교하면 길고 어려운 느낌이 든다.

    가가와 신지(香川真司), 아사다 마오(浅田真央) 같은 이름을 들으면 한번 들 어서는 잘 외워지지도 않고, 뭐가 성이고 뭐가 이름인지도 구별하기 힘들다. 일본 이름은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성이 앞에 오고 이름이 뒤에 온다.

    그런데 일본인들은 서로를 부를 때 이름보다는 성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뒤에 상(さん)을 붙여서 가가와 상, 아사다 상 이렇게 말이다. 그럼 이름은 언제 부르나? 아주 친밀한 관계일 때만 이름으로 부른다. 그러니 처음 만난 일본인을 이름만으로 부르는 건 실례일 수 있다.

    이름은 보통 한자로 표기하지만, 일본 문자인 히라가나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같은 한자를 사용하더라도 다르게 읽기도 하고, 같은 발음이더라도 다른 한자를 사용하기도 한다.

    또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여성이 결혼하면 성이 바뀐다. 일본 여성은 결혼을 하면 남편의 성으로 바꾼다. 고야마 미사에(여)가 노하라 히로시(남)와 결혼하게 되면, 노하라 미사에가 된다. 즉 패밀리 네임(family name)을 갖게 되는 거다. 가족이 모두 같은 이름을 공유하는 거다. 결혼 후에도 원래 성을 유지하는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조금 이상해 보이지만 일본에서 여자가 남편 성을 따르는 것은 남자 쪽 집안의 사람이 되었다는 뜻이다.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여자가 어느 가문 출신인지를 나타내기 위해서 성을 바꾸지 않았다고 한다. 지금은 거의 보이지 않지만 우리나라의 문패에는 보통 아버지 이름을 쓰거나 아버지 어머니 이름을 같이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일본의 문패에는 그 가족의 성만 쓰여 있다. 문패에 가족 구성원 모두를 쓴 것과 같은 셈이다.

    최근에는 여성의 사회활동이 많아지고 여권이 신장하면서 결혼 후에도 남편 성을 따르지 않고 본인의 성을 유지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법적으로는 가족은 같은 성을 쓰게 되어 있어서 호적상으로는 성을 바꿀 수밖에 없다. 만약 아내가 바꾸지 않으면 남편이 부인의 성을 따르는 것도 가능하다.

    일본인은 서로를 성으로 부른다고 했는데 서로 성으로만 부르면 헷갈리지 않을까? 그런 걱정 필요없다. 일본의 성은 정말 다양하다. 일본인의 성씨는 30만개 이상이다. 가장 많은 성씨인 사토(佐藤)도 200만명이 되지 않는다다. 전체 인구 약 1억3천만명의 2%를 넘지 않는 셈이다.

    우리나라의 성씨는 5천개가 넘는다고 하지만 가장 많은 성인 김(金)씨가 전체의 20% 이상을 차지한다. 그러니 성으로 부르기엔 중복되는 사람이 너무 많은 셈이지만…

    그렇다면 이렇게 성(姓)이 다양한 이유는 무엇일까? 전통적으로 일본에서는 귀족들만 성을 가질 수 있었다. 일반 평민들은 성 없이 이름만 있었다. 그러다가 일본이 근대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평민에게 성을 부여하고, 1870년대에 거의 모든 사람이 성을 갖게 되었다.

    야마시타(山下, 산 아래) 고바야시(小林, 작은 숲) 이런 식으로 성을 부여받았다. 때문에 일본의 성은 지역이나 직업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일본인 친구의 조상이 어떤 지역에 살았는지, 어떤 일을 했는지 상상해 보는 것도 재미있다.


    2020년 5월 4일
    The AsiaN 편집국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