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 제 목 : [박정호의 문화난장] 원수 집안의 족보

  • 얼마나 미워했으면 이런 족보까지 만들었을까. 유교사회 조선의 사대부들이 족보를 만들어 가문의 전통을 이어간 건 누구나 아는 상식이지만 당대 명문가들이 원수 관계에 있는 상대방 가족까지 기록해 후세에 전했다는 사실은 최근에야 알았다. 이른바 세혐보(世嫌譜)다. 세혐은 두 집안 사이에 대대로 내려오는 원한을 말한다. 오랜 세월 척진 집안을 혐가(嫌家)·수가(讐家) 등으로 표현했다.

    세혐보를 만든 목적은 명확했다. 상대 가문과 혼인은 물론 교류를 금하려는 뜻에서다. 세대가 쌓일수록, 즉 상대의 후손이 많아질수록 구성원을 기억하기 어려워졌기에 일종의 ‘블랙 리스트’를 작성했다. 많을 경우 서로 피해야 할 가문이 수십 군데에 이르렀다. 수록된 인원수가 3000여 명에 달하기도 했다. 제작 배경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붕당(朋黨) 정치와 관계가 깊다. 배제의 정치, 타자의 정치다.

    윤민경 서울대 규장각연구원에 따르면 세혐보 작성은 조선 후기에 성행했다. 세혐을 이유로 관료를 탄핵하거나 시상·상벌에서 불이익을 줬고, 임금이 지명한 관직마저 거부하는 일도 있었다. 원수 집안과 한 지붕 아래서 공무를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세혐보는 권력을 쥐고 있었던 노론(老論)에서 활발하게 만들었다. 윤 연구원은 “세혐보는 조선 후기 격화된 당쟁의 산물일 뿐 아니라 그 당쟁의 승자로서의 기록 성격이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현재까지 조사된 세혐보는 그리 많지 않다. 세월이 흐르면서 보관 순위에서 밀려 유실되거나, ‘증오의 유물’에 대한 후손들의 부정적 인식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 세혐보 한 권을 지난 2일 서울 인사동 화봉문고 전시장에서 만났다. 누렇게 퇴색된 표지에 적힌 『수혐록(讐嫌錄)』 세 글자가 또렷했다. 19세기에 제작된 필사본으로, 대부분 남인과 소론계 집안을 수록했기에 노론계 집안에서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

    전시에는 여러 종류의 족보가 나왔다. 조선 시대 문과·무과 급제자의 가계를 성씨와 본관(本貫)으로 구별한 『문보(文譜)』와 『무보(武譜)』는 기본이다. 가문과 혼맥을 정리한 『인척보(姻戚譜)』, 과거로 벼슬한 성씨 114개를 정리한 『과보(科譜)』, 명망가의 주요 인물을 엮은 『명세보(名世譜)』 가 있다. 고종 때에 사색당파를 14책으로 통합한 『잠영보(簪纓譜)』도 눈에 띈다. 고려·조선시대 주요 인물들의 호(號)를 기록한 『호보(號譜)』 또한 흥미롭다. 소위 ‘뼈대 있는 집안’이 중요했던 조선시대의 정치·문화·일상을 비춰보는 거울과 같다.

    이달 말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엔 ‘기록의 나라’ ‘활자의 나라’였던 조선의 구석구석을 보여주는 전적(典籍) 100종이 나왔다. 전시 제목은 ‘서여기인’(書如己人). ‘글과 책이 곧 사람’이라는 뜻이다. 불경 목판본·활자본·필사본, 김정희·이광사의 문집, 한석봉·강세황의 서첩 등이 두루 나왔다. 전시는 아담하지만 우리 선인들의 서권기(書券氣·책에서 풍기는 기운)를 듬뿍 느낄 수 있다. 서울 인사동에서 고서와 45년을 함께해온 김영복(66) 케이옥션 고문이 평생 수집한 애장품 가운데 엄선한 것이다. 현대인의 일상과 갈수록 멀어지는 옛날 책이나 한국문화 DNA의 바탕을 이루는 귀한 자료들이다.

    갤러리를 무료로 내준 화봉문고 여승구(84) 회장의 뒷받침도 화제다. 한국 고서계의 대부로 꼽히는 여 회장은 6년 전부터 사재를 들여 상금 1000만원의 화봉학술문화상을 수여해왔다. 지금은 명맥이 끊긴 인사동 책동네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서다. TV프로 ‘진품명품’ 감정위원으로도 얼굴을 알린 김 고문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1일 시상식에서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이론경제학과 실물경제학이 있듯이 인사동의 어제와 오늘을 이어온 두 사람에게 신세를 지지 않은 국학 연구자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돌아가 다시 세혐보. 구습·적폐의 기록이지만 100% 부정적 측면만 있던 건 아니다. 상대를 미워하되 가문의 정체성을 지키는, 나아가 관직마저 고사하는 염치의 문화가 공존했다. 높은 자리라도 자기와 어울리지 않으면 물러나는 게 선비들의 문화였다. 공직자라면 최소한 후안무치를 경계했다. 갓 개원한 제21대 국회가 시작부터 파열음이다. 의석수만 믿는 여당은 염치를 잊은 것 같다. 슬기로운 역사 공부, 저 멀리 따로 있지 않다.


    2020년 6월 4일
    중앙일보 박정호 논설위원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