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고성김씨(固城金氏)
유래
  •  시조 : 김말로왕(金末露王)
    시조 김말로왕(金末露王)은 김수로왕(金首露王)과 함께 구지봉(龜旨峰)에서 탄생한 여섯 동자(童子)중 제일 막내이다.
    42년 김수로왕이 가락국(금관가야)의 왕이 될 때 그는 6가야 중의 하나인 소가야(小伽倻)를 세워 왕이 되었다고 한다. 소가야의 도읍을 지금의 고성으로 정하였기 때문에 후손들이 본관을 고성으로 하였다.

    - 묘소는 경남 고성군 회화면 금봉산에 있다.
인물
고려 충렬왕 때 문과에 급제하고 삼중대광(三重大匡), 금자광록대부(今紫光祿大夫)에 올라 추밀원지주사(樞密院知奏事)로 고령백(固寧伯)에 봉해진 정렬공(貞烈公) 김윤화(金潤華)와 낙천군(洛川君) 김수(金隨)가 유명했다.

조선 시대에 와서는 양평공(良平公) 김미(金彌)의 맏아들 김빈길이 뛰어났다. 그는 김말로왕의 34세손으로 1397년(태조 6년) 왜구를 격퇴하는데 공을 세워 삼도수군 도절제사(三道水 軍道節制使)가 되었으며, 이듬해 재침한 왜구를 멸악산에서 대파하여 병조판서(兵曹判書), 정헌대부(正憲大夫), 검교정승(檢校正丞)에 오르고 뒤에 우의정(右議政)에 추증되었다. 그의 아들 김원량(金原亮 : 이조정랑), 김희량(金希亮 : 수원부사 , 병조판서), 김문량(金文亮 : 호조판서) 3형제도 모두 벼슬에 등용 되어 가문을 크게 일으켰다.

김경현(金慶賢)은 1467년(세조 13년) 이시애(李施愛)가 반란을 일으키자 좌대장 어유소(魚有沼)의 종사관(從事官)으로 공을 세워 함길도 순무중군(咸吉道巡撫中軍)을 역임하고 가선대부(嘉善大夫 : 종2품 문무관의 품계)에 올랐으며, 김세응(金世應)도 이때 북청에서 공을 세워 노성 현감(魯城縣監)을 지낸 후 호조 참의(戶曹參議)에 추증되었다.

그밖의 인물로는 임진왜란 때 왜적을 대파하여 수문장(守門將)에 오른 월촌(月村) 김사홍(김仕弘)과 숙종 때 평해군수(平海郡守)를 거쳐 순천부사(順天府使)를 역임한 김우추(金遇秋)가 유명했으며, 김복광(金復光)은 효행이 뛰어나 1718년(숙종 44년) 고향에서 효행비를 세웠다.

한말에 와서는 김봉섭(金鳳燮)이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국운을 한탄하며 오대산에 은둔하였고, 김중오(金重五)는 보통학교를 설립(設立)하여 민족정신을 고취시키다가 한일합방이 되자 격분함을 이기지 못해 애사(哀死)하여 가문을 더욱 빛냈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우추(金遇秋, 1657 丁酉生) : 문과(文科) 숙종31년(1705) 식년시 을과(乙科)
 김탁(金倬, 1534 甲午生) : 무과(武科) 선조3년(1570) 식년시 을과(乙科)
 김응복(金應福, 1591 辛卯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현(金晛, 1577 丁丑生) : 무과(武科) 선조35년(1602) 별시 병과(丙科)
 김태영(金泰榮, 1610 庚戌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경성(金慶誠, 1612 壬子生) : 무과(武科) 인조14년(1636) 별시 병과(丙科)
 김언빈(金彦彬, 1528 戊子生) : 무과(武科) 선조17년(1584) 별시 병과(丙科)
 김희열(金希悅, 1602 壬寅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신흥(金信興) : 무과(武科) 현종13년(1672) 별시 병과(丙科)
 김지원(金智元, 1646 丙戌生) : 무과(武科) 숙종4년(1678) 증광시 병과(丙科)
등 모두 122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1명, 무과 18명, 생원진사시 7명, 역과 48명, 의과 14명, 음양과 1명, 율과 8명, 주학 25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53世
      병(炳)
      성(性)
      54世
      희(喜)
      규(奎)
      55世
      선(善)
      경(庚)
      56世
      구(求)
      수(洙)
      57世
      영(榮)
      동(東)
      58世
      찬(燦)
      환(煥)
      59世
      중(重)
      재(在)
      60世
      용(鎔)
      호(鎬)
      61世
      홍(洪)
      영(永)
      62世
      식(植)
      근(根)
      63世
      현(炫)
      경(炅)
      64世
      재(載)
      배(培)
      65世
      석(錫)
      종(鍾)
      66世
      -
      67世
      -
      68世
      -
      69世
      -
      70世
      -
      71世
      -
      72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54世孫은 53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고성
    고성(固城)은 경상남도 중남부에 위치한 지명으로 변한시대에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 또는 고사포국(古史浦國)이었다. 737년(신라 효성왕 1)에 신라에 흡수되어 고자군(古自郡)으로 불리우다가, 757년(경덕왕 16)에 고성군(固城郡)으로 바뀌었다. 995년(고려 성종 14)에는 고주(固州)로 확장되었고 후에 철성부(鐵城府)로 승격되었다가, 1018년(현종 9) 고성현으로 강등되었다. 1266년(세조 3) 지주사(知州事)로 승격되었으며, 공민왕 때 현령을 파견한 후 지속되었다. 1604년(선조 37) 거제현에 있던 삼도수군통제영(三道水軍統制營)이 거제현 두룡포(지금 統營)로 이전하였다가 두룡포가 1617년(광해군 9) 고성현으로 이관되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진주부 고성군이 되었다. 1896년 13도제 실시로 경상남도에 소속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용남군의 동해면이 편입되었다. 1938년 고성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고성김씨는
    1985년에는 총 3,275가구 14,881명,
    2000년에는 총 3,709가구 11,888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