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광산김씨(光山金氏)
유래
  •  시조 : 김흥광(金興光)
    시조 김흥광(金興光)은 신라 신무왕의 세째 아들이다. 그는 장차 국난이 있을것을 미리 알고 현재의 전남 담양군 대전면 평장동에 자리를 잡고 그곳에서 살았다.
    그리하여 그 후손들이 본관을 광산으로 하게 되었고 후손들 가운데 평장사가 계속 8명이 배출되자 사람들이 그곳을 평장동이라 불렀다.
인물
10세손 김체의 아들 김위(金位)와 김주영(金珠永) 형제 대에서 크게 두갈래로 나뉘어져 김광세(金光世)와 김광존(金光存)의 양대산맥으로 이어진다.

김광세는 중랑장(中郞將)을 지내고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에 추증되고 그의 아들 김경량(金鏡亮)이 대장군(大將軍)에 올랐고, 손자 김수(金須)는 삼별초의 난 때 순절하였으며, 김주정(金周鼎)은 고려 충렬왕 때 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를 역임하였다.
김수의 손자인 김광재(金光載 : 문정공 김태현의 셋째 아들)는 공민왕 때 난정이 시작되자 두문불출하였으며 어머니가 죽자 무덤가에 여막(廬幕)을 짓고 거상(居喪)하니 왕이 그의 효성을 가상히 여겨 그가 사는 곳에 영창방효자리(靈昌坊孝子里)라는 정표(旌表)를 세우게 했다.
세종 때에 공조판서(工曹判書)를 지낸 김예몽(金禮蒙)의 아들 김성원(金性源)은 세조 때 동국여지승람(東國與之勝覽)을 편찬했고, 손자 김구(金絿)는 중종 때 조광조(趙光祖)의 혁신정치에 동조한 소장파로 김정(金淨), 김식(金湜), 한충(韓忠) 등과 더불어 기묘명현(己卯名賢)으로 일컬어졌으며 뛰어난 필법과 명문장으로 외교문서를 집필했고 그가 살던 인수방(仁壽坊)의 마을 이름을 붙여 인수체(仁壽體)란 필체가 생겨났다. 당적보(黨籍譜)에 의하면 김구(金絿)는 중국 사람들이 자기의 글씨를 귀중히 안다는 말을 듣고는 글씨를 쓰지 않아 세상에 남은 것이 별로 없다고 한다.
중종 때의 우의정(右議政) 김극성(金克成)은 30여 년간 벼슬에 있으면서 경륜과 계책이 비상하여 조정에서 명성을 날렸다.

김광존의 인맥을 살펴보면 그의 현손 김진이 대제학(大提學)에 올랐고, 김진의 증손 김약채(金若采)에서부터 조선 시대의 명맥이 이어졌다.
고려말에 문과에 급제한 김약채는 대사헌(大司憲)을 거쳐 충청도 도관찰사(忠淸道都觀察使)를 지냈고, 그의 동생 김약항(金若恒)은 공민왕 때 대사성(大司成)으로
사신이 되어 명나라에 갔다가 표문(表文)이 공손치 못하다고 하여 황제의 노여움을 사서 양자강변에 유배되었다가 마침내 돌아오지 못하였다. 뒤에 황제의 노여움이 풀려 가족에게 시체를 찾아가라고 하여 늙은 여종이 부인이라고 핑계하고 남경까지 가서 시체를 찾아왔다. "용재총화"에 보면 김약항의 아들 김처(金處)는 아버지가 외국에서 죽었으므로 충격을 받아 미친병이 들어 소리내어 울고 밤에는 싯귀(詩句)를 길게 읊으면서 잠시도 쉬지 않고 비틀거리고 다녔으며, 김허(金虛)는 벼슬이 부정(副正)에 이르렀고 효성이 지극하여 어머니 상을 당하자 여막(廬幕) 벽에다가 효경(孝經)의 상친장(喪親章)을 써서 붙이고 날마다 바라보며 읽고 눈물을 흘리며 목이 메이도록 울기를 3년동안 조금도 쉬지 않았으니 그 비참하게 우는 소리에 듣는 사람이 눈물을 지었다고 한다.

김약채의 증손자 김국광(金國光)은 성종 때 좌의정(左議政)이 되고 좌리일등공신(佐理一等功臣)으로 광산부원군(光山府院君)에 봉해졌으며, 일찍이 황희(黃喜)가 그를 한번 보고 큰 인물로 인정하여 자기 손녀(孫女 : 소윤 황보 신의 딸)로서 아내로 삼아 주었고 "작게 성취할 사람은 아니다"하고 그를 대할 때 반드시 갓을 썼다고 한다. 세조가 상정국(詳定局)을 열어 당시의 학문이 뛰어난 신하를 뽑아 조종의 옛 제도를 참작하고 시대의 사정에 맞게 가려내어 "경국대전(經國大典)"을 편찬할 때 그도 뽑히어 뛰어난 업적을 남겨 세조가 "국광같은 사람은 참으로 문과 무 를 겸비한 재사이다" 하고 "사지제일(事知第一)"이라는 친필을 써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어느 날은 편전에 있으면서 손수 자기 밥을 떠 먹여 주었다고 한다.

김국광의 동생 김겸광(金謙光)은 성종 때 이시애(李施愛)의 난을 평정 하는 데 공을 세워 좌리삼등공신(佐理三等功臣)으로 광성군(光城君)에 봉해졌다.
김국광의 아들 김극뉴는 대사간(大司諫)을, 김극복(金克福)은 찬성(贊成)을 역임하였다.
김겸광의 아들 김극핍은 연산군 때 바른 말을 하다가 갑자사화(甲子士禍)에 연루되어 고산현(高山縣)으로 유배되었고 권신 김안로(金安老)의 탄핵을 받아 일생을 귀양지에서 생활했었다.
김극뉴의 손자 김개(金鎧)는 명종 때 호조판서(戶曹判書)에 오르고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으며, 증손 김계휘(金繼輝)는 선조 때 대사헌(大司憲)을 역임하고 성리학(性理學)과 예학(禮學)에 능통하여 국사가 있을 때마다 자문에 응했다.
김계휘의 동생 김은휘(金殷輝)가 일찍이 초야에 있었을 때의 일이다. 광해군이 세자로서 동궁에 거처하게 되자 세자빈의 아버지인 류자신(柳自新)이 궁중의 서헌(西軒)에 거처하고 있었다. 그러자 김은휘(金殷輝)는 그의 무례함을 논책하면서 왕봉(王鳳 : 한나라 성제의 외삼촌으로 정권을 잡아서 무례한 행동으로 임금의 거처인 궁정을 빌린 일이 있었다)의 고사에 비교하니 깜짝 놀라서 피하였다고 한다. 특히 그는 송익필(宋翼弼)이 아버지인 송사련(宋祀連)의 잘못으로 세론의 증오를 받아 멸문의 궁지에 몰리자 10년 동안이나 먹여 살려 선조의 잘못으로 누를 입는 현량(賢良)들을 그늘에서 구원하였다.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은 조선 예학(禮學)의 종주(宗主)로 가문에 명문의 뿌리를 더욱 깊이 내리게 한 장본인이다. 1548년(명종 3년) 대사헌(大司憲) 김계휘(金繼輝)의 아들로 태어나 당대에 8문장가로 이름난 송익필에게 예학을 배우고 석학(碩學) 이율곡(李栗谷)에게 성리학을 전수받아 영남학파(嶺南學派)와 쌍벽을 이룬 기호학파(畿湖學派)의 영수가 되었다. 천성이 겸손하며 어질고 후하여 자연히 도(道)에 가깝고 학문하는 방법은 한결같이 종자(種子)와 주자(朱子)를 법으로 삼아 세상살이의 화려함을 싫어하였으며 당시의 예(禮)에 관한 질문은 모두 그에게로 왔다. 인조반정 때 맨 먼저 장령(掌令)에 임명하면서 안거(安車 : 늙고 병든 사람이 편안하게 탈 수 있는 수레)와 임금의 친서를 보내 불렀으나 응하지 않았으며 병든 몸으로 여러 훈신들에게 글을 보내기를 "시종(始終) 삼가하여 임금의 덕을 잘 보도하며 묵은 폐단을 개혁하고 형벌을 신중히 하며 공도(公道)를 넓히고 사사로이 가까운 내시, 궁녀 등을 경계하며 염치를 존중하고 검약을 몸소하라"고 하였다. 마침내 그의 글이 임금에게까지 알려지고, 임금이 그의 재능과 덕망을 정치에 이용하고 싶어 초조해 했다고 한다.
벼슬은 가의대부(嘉義大夫)로 형조 참판(刑曹參判)에 그쳤으며 83세에 연산에서 생을 마치며 후손에게 다음 두 가지 유언을 남겼으니, "첫째 영정(影幀)은 머리칼 하나가 틀려도 제 모습이 아니니 쓰지말 것, 둘째 내 자손이 수십대에 이르더라도 의(誼)를 두터이 지낼 것" 이었다. 그가 남긴 "경서변의(經書辯疑)" 8권, "의례문해(疑禮問解)" 8권, "근사록석의(近思錄釋疑)" 1권, "가례집람(家禮集覽)" 3권, "상례비요(喪禮備要)" 1권 등 총21권의 저서는 한국의 예전(禮典)으로 평가된다.

김장생의 예학은 아들 김집(金集)에게 이어지고 송시열(宋時烈), 송준길(宋浚吉)에게 전승되어 조선 예학의 태두로 예학파의 주류를 형성했다.
김집은 어려서부터 성품이 남보다 특이하여 충신효제(忠信孝悌)로서 몸을 세우는 근본을 삼았으며, 이치를 탐구하고 경(敬)를 주장하는 것으로 도학의 터전을 삼았다.
1646년(인조 24년) 산적 류탁(柳濯) 등이 난을 일으켰는데 그 무리들에게 류탁이 말하기를 "김승지(金丞旨 : 김집)의 집을 지나가서는 안된다"고 하였다. 임금이 이 말을 듣고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흉악한 무리들도 어진 사람을 두려워 하고 피할 줄은 안다"하였다.
그는 아버지 김장생을 40여 년간 모셨는데 그 부자의 법도를 지켜 아들이 질문했을 때 아버지는 몸이 앓는 일이 있어도 단정히 앉아서 대답한 것이라든지, 각상(各床)과 각방(各房)에서 밥을 먹을 때 아버지의 젓가락 놓는 소리를 듣지 않고는 미리 밥상을 물리는 법이 없었다는 일화를 남기기도 했다.

이조참판(吏曹參判) 김반(金槃: 김집의 동생)의 아들 김익희(金益熙)는 병자호란(丙子胡亂) 때 척화론자(斥和論者)로서 화의를 반대했고 왕을 호위하여 남한산성에 가서 독전어사(督戰御史)로 싸웠으며, 그의 동생 김익겸(金益兼)은 병자호란 때 어머니 서씨(徐氏)를 데리고 강에 들어가 성을 사수하다가 함락되기 직전에 김상용(金尙容)과 함께 남문에 올라가 자폭하여 영의정에 추증되고 광원부원군(光源府院君)에 추봉되었다.

숙종때 경신대출척(庚申大黜陟)의 주역인 김익훈(金益勳 : 김반의 아들로 김익겸의 동생)은 기사환국(己巳換局)으로 남인이 정권을 다시 잡자 강계로 유배되었다.
현종 때의 예조참판(禮曹參判) 김익경(金益炅)은 죽은 인선왕후(仁宣王后)에 대한 자의대비(慈懿大妃)의 복상(服喪) 문제에 송시열 등과 함께 대공설(大功說)을 주장하다가 양성(陽城)으로 귀양갔다.
인경왕후(仁敬王后 : 숙종의 비)의 아버지인 김만기(金萬基)와 효자 김만중(金萬重)은 김익겸의 아들로서 형제가 나란히 대제학(大提學)을 역임한 명신이다.

특히 김만중은 유복자로 태어남을 평생의 한으로 삼고 홀어머니 윤씨(尹氏)의 곁을 한 번도 떠난 적이 없었다고 하며 어머니를 즐겁게 해주기 위하여 밤낮으로 어머니와 얘기하며 동물 흉내와 어린이 흉내까지 내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남해의 유배지에서 쓴 한글소설 "구운몽(九雲夢)"은 부귀공명이 일장춘몽이란 내용으로 그의 어머니를 위로하기 위하여 썼다고 한다.

그밖의 인물로는 중종의 딸 혜순옹주(惠順翁主)와 혼인하여 광천위(光川慰)에 봉해진 김인경(金仁慶)과 이황(李滉)의 문인으로 안동지방의 학문융성 창도자로 알려진 김언기(金彦璣)가 유명했고, 전적(典籍) 김세우(金世愚)의 아들 김규는 명종 때 문과에 장원하여 벼슬이 판윤(判尹)에 이르렀다.

임진왜란의 명장 김덕령(金德齡)은 충절로 가문을 빛낸 자랑스런 인물이다. 그는 1567년(명종 22년) 광주 석지촌에서 김붕섭(金鵬燮)의 아들로 태어나 성리학의 대가인 성혼(成渾)의 문하에서 학문을 연마하였으며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장성 현감(長城縣監) 이귀(李貴)의 천거로 익호장군(翼虎將軍)의 호를 받고 의병을 정돈하여 선전관(宣傳官)이 되어 권율(權慄)의 휘하에서 수차에 걸친 전쟁에 공을 세웠다.
그는 젊어서부터 뛰어난 용맹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일찍이 이귀(李貴)가 그를 천거하는 글에 "지혜는 공명과 같고 용맹은 관우보다 낫다"고 하였다. 1596년(선조 29년) 이몽학(李夢鶴)이 홍산(鴻山)에서 반란을 일으켰을 때 이를 토벌하려다가 이미 진압되어 도중에 회군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몽학과 내통했다는 신경행(辛景行 : 당시 충청도 순찰사 종사관)의 무고로 국문을 받다가 옥사했다. 그가 임전했을 때는 항상 철퇴 두개를 허리에 차고 다녔는데 그 무게가 백근이나 되어 팔도에서 그를 신장(神將)이라 불렀고, 왜군들도 그의 용맹을 무척 두려워 했다고 한다. "난중잡록(亂中雜錄)"에 의하면 왜장 기요마사(加藤淸正)는 그 명성을 듣고 몰래 화가를 보내어 그 얼굴을 그려다가 보고는 "참으로 훌륭한 장군이다"하고 항상 계엄하였고, 뒤에 김덕령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는 술을 마시고 기뻐 날뛰면서 "이제 양호(兩湖)는 걱정이 없다"고 했다 한다.

임진왜란 때의 김만수(金萬壽), 김천수(金千壽), 김백수(金百壽), 김구수(金九壽) 4형제는 의병을 일으켜 유극량(劉克良)의 군대와 장단에서 합세하여 임진강 전투에서 공을 세웠으며, 김광운(金光運)과 김두남(金斗南)은 진주 전투에서 장렬하게 순절하였고, 선조 때 대북의 지도자였던 김질간(金質幹 : 이조 참판을 역임)은 "동몽훈설(童蒙訓說)"을 저술한 김진우(金震羽), 호남 8문장의 한 사람인 김공선(金公善) 등과 함께 이름을 떨쳤다.

그외 선조 때 포도시(葡萄詩)로 중국에까지 명성을 떨쳤던 김영남(金潁南)과 숙종 때 예서에 능했고 "옥산유고(玉山遺稿)"를 남겼던 김우형(金宇亨 : 공조판서를 지내고 기로소에 들어감)이 뛰어났으며, 김진(金搢)은 정주 목사(定州牧使)를 지내고 볼모로 심양에 갔다가 두문불출하고 학문에만 진력했다.
영조 때 알성문과에 급제한 김양택(金陽澤)은 부제학(副提學)과 대사성(大司成), 우의정을 거쳐 1776년(영조 52년) 영의정에 올랐으며, 김상복(金相福)은 영의정을 역임하고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에 전임되었다.

한말에 와서는 금위대장(禁衛大將) 김기석(金箕錫)과 학문과 덕망이 높아 사림의 추앙을 받았던 김지수(金志洙) 등이 가문의 맥을 이었고, 김재풍은 친러시아파 세력에 쥐어 허덕이는 국권을 회복하는데 앞장서서 한말 풍운에서 고절(古節)있는 대인(大人)으로 추앙받았다. 김익현(金翼鉉)의 아들인 김영덕(金永悳)은 국운이 기울어가는 한말에 죽음으로써 한일합방을 반대하여 독립운동에 일생을 바친 김영숙(金永肅)과 함께 명문 광산김씨를 더욱 빛냈다.
주요 인물
김각현(金珏鉉)김개(金鎧)김겸광(金謙光)김경헌(金景憲)김계휘(金繼輝)
김광재(金光載)김광진(金光瑨)김광철(金光轍)김굉(金硡)김구(金絿)
김구경(金久冏)김구현(金九鉉)김국광(金國光)김규(金虯)김극개(金克愷)
김극기(金克己)김극성(金克成)김극핍(金克愊)김기(金圻)김기석(金基錫)
김기석(金箕錫)김기성(金箕性)김남중(金南中)김담(金墰)김대덕(金大德)
김덕령(金德齡)김덕보(金德普)김도명(金道明)김도혁(金道赫)김동준(金東準)
김득남(金得男)김령(金坽)김마리아(金瑪利亞)김만균(金萬均)김만기(金萬基)
김만길(金萬吉)김만수(金萬壽)김만중(金萬重)김만증(金萬增)김만채(金萬埰)
김맹권(金孟權)김명윤(金明胤)김문(金問)김문발(金文發)김문현(金文鉉)
김민재(金敏材)김민택(金民澤)김반(金槃)김백겸(金伯謙)김보택(金普澤)
김보현(金輔鉉)김복택(金福澤)김부륜(金富倫)김부인(金富仁)김상복(金相福)
김상봉(金相鳳)김상숙(金相肅)김상악(金相岳)김상연(金尙埏)김상익(金相翊)
김상일(金相日)김상정(金相定)김상현(金尙鉉)김석견(金石堅)김선(金璇)
김성은(金性溵)김성일(金成一)김성칠(金聖七)김성하(金聲夏)김성휘(金成輝)
김세우(金世愚)김세정(金世鼎)김소(金遡)김수(金須)김수남(金秀南)
김수현(金壽鉉)김수환(金壽煥)김숭조(金崇祖)김승한(金承漢)김신망(金莘望)
김심(金深)김약시(金若時)김약온(金若溫)김약채(金若采)김약항(金若恒)
김양감(金良鑑)김양택(金陽澤)김언기(金彦機)김여석(金礪石)김여옥(金汝鈺)
김연(金緣)김영목(金永穆)김영수(金永壽)김영숙(金永肅)김영적(金永迪)
김영전(金永典)김예몽(金禮蒙)김오(金浯)김용택(金龍澤)김우중(金宇中)
김우형(金宇亨)김우화(金遇華)김운택(金雲澤)김원록(金元祿)김위남(金偉男)
김위재(金偉材)김윤덕(金允德)김윤충(金允忠)김은휘(金殷輝)김익겸(金益兼)
김익경(金益炅)김익후(金益煦)김익훈(金益勳)김익희(金益熙)김인경(金仁慶)
김일경(金一鏡)김장생(金長生)김재창(金在昌)김재현(金在顯)김정(金鼎)
김정묵(金正默)김존경(金存敬)김종연(金宗衍)김종태(金宗台)김주정(金周鼎)
김주현(金疇鉉)김지남(金止男)김진(金搢)김진구(金鎭龜)김진규(金鎭圭)
김진상(金鎭商)김진옥(金鎭玉)김질간(金質幹)김질충(金質忠)김집(金集)
김천수(金天洙)김첨(金瞻)김총(金𤧚)김춘택(金春澤)김충남(金忠南)
김태수(金泰壽)김태정(金泰廷)김필례(金弼禮)김하재(金夏材)김학수(金學洙)
김학수(金鶴洙)김한로(金漢老)김해(金垓)김해수(金海壽)김홍석(金弘錫)
김홍윤(金弘胤)김화준(金華俊)김황식(金滉植)김효건(金孝建)김흥조(金興祖)
김희(金熹)김희수(金喜洙)상민(詳玟)시성(時聖)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재전(金在田, 1785 乙巳生) : 문과(文科) 순조30년(1830) 정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김상정(金相定, 1722 壬寅生) : 문과(文科) 영조47년(1771) 정시2 갑과(甲科) 장원급제
 김공현(金公鉉, 1794 甲寅生) : 문과(文科) 순조31년(1831) 식년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김양현(金亮鉉, 1838 戊戌生) : 문과(文科) 고종23년(1886) 정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김경현(金璟鉉, 1869 己巳生) : 문과(文科) 고종28년(1891) 별시2 병과(丙科)
 김태현(金台鉉, 1784 甲辰生) : 문과(文科) 철종5년(1854) 별시 을과(乙科)
 김수집(金壽鏶, 1685 乙丑生) : 문과(文科) 영조3년(1727) 증광시 을과(乙科)
 김수석(金壽錫, 1672 壬子生) : 문과(文科) 영조1년(1725) 정시2 병과(丙科)
 김두상(金斗象, 1744 甲子生) : 문과(文科) 영조49년(1773) 정시 병과(丙科)
 김재영(金在榮, 1790 庚戌生) : 문과(文科) 순조25년(1825) 식년시 병과(丙科)
등 모두 389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67명, 무과 7명, 생원진사시 275명, 역과 15명, 의과 4명, 음양과 1명, 율과 1명, 주학 19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대동항렬 (大同行列)
      31世
      진(鎭)○
      32世
      ○택(澤)
      33世
      상(相)○
      34世
      ○기(箕)
      35世
      재(在)○
      36世
      ○현(鉉)
      37世
      영(永)○
      38世
      ○수(洙)
      39世
      용(容)○
      40世
      ○중(中)
      41世
      선(善)○
      42世
      ○순(淳)
      43世
      동(東)○
      44世
      ○환(煥)
      45世
      규(奎)○
      46世
      ○용(鏞)
      47世
      연(淵)○
      48世
      ○식(植)
      49世
      형(炯)○
      50世
      ○곤(坤)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32世孫은 31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광주광역시
    광산(光山)은 전라남도 북서부에 위치한 지명으로 본래 백제의 무진주(武珍州)이다. 신라시대에 이르러 도독(都督)을 두었으며 757년(경덕왕 16) 무주(武州)로 고쳤다. 진성여왕 때는 견훤(甄萱)이 이곳에 후백제를 세워 도읍을 정하기도 하였다. 940년(고려 태조 23) 태조가 후백제를 정벌하고 군현을 정비하면서 무진주를 광주(光州)로 개편하고 도독부를 두었다. 995년(성종 14) 관제개혁 때 해양도(海陽道) 소속이 되었다가 1259년(고종 46) 기주(冀州: 일명 冀陽州)라 고쳤으며, 충선왕 때 이르러 화평부(化平府)로 강등되어 공민왕 때 광주목(光州牧)이 되었다. 1430년(세종 12) 무진군으로 강등되었다가 성종 때에는 광산현으로 강등되었고, 연산군 때 주(州)로 환원되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나주부(羅州府) 관할의 광주군(光州郡)이 되었다가 1910년 광주면이 되었고, 1935년 광주읍(光州邑)이 부(府)로 승격됨에 따라 광산군(光山郡)이 되었다. 1988년 송정시와 함께 광주직할시에 편입되었고, 1995년 광주광역시 광산구로 개편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광산김씨는
    1985년에는 총 174,912가구 750,702명,
    2000년에는 총 258,936가구 837,008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