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금릉김씨(金陵金氏)
유래
  •  시조 : 김중구(金仲龜)
    시조 김중구(金仲龜)는 고려 고종 때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수사공(守司空),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 등을 지내고 서경유수(西京留守)로 있을 때 나라에 공을 세워 태자태사(太子太師)에 오르고 금릉군(金陵君)에 봉해졌다.

    사기(史記)에 의하면 서기 562년(신라 진흥왕 23년) 대가야가 신라의 장수 이사부(異斯夫)와 사다함(斯多含)에게 정복되어 신라와 병합되고, 진흥왕이 가락국에 금관소경(金官小京)을 설치하여 마지막 왕인 구형왕의 셋째 아들 김무득(金武得)에게 시랑(侍郞) 겸 총관(總管)을 제수하고 금릉군에 봉했다고 한다.
    김무득이 금릉군에 봉해졌으므로, 그의 아들 김창현(金昌玄)이 본관을 금릉으로 삼았다고 한다.
    그러나 그후 세대의 계통이 전하지 않아 후손들이 김중구를 1세조로 하고있다.
인물
보문각 제학(寶文閣提學)을 지낸 김위(金褘 : 김중구의 아들)와 낭장(郎將) 김의(金儀)의 부자가 유명했고, 태자태보(太子太保) 김석보(金錫保)의 아들 김효탁(金孝鐸)은 태자첨사(太子詹事 : 동궁에 속한 정3품 벼슬)에 올라 좌복야(左僕射)를 역임한 김관(金琯 : 김석보의 손자)과 함께 명성을 날렸다.

조선 시대에 와서는 참의(參議)를 지낸 김택(金澤)의 아들 김광귀(金光貴)가 양주목사(楊州牧使)를 지냈으며, 그의 아들 김규(金規)는 성리학(性理學)에 정통한 이름난 학자로 사복시정(司僕寺正)을 지냈으나 벼슬을 버리고 고향인 금릉군 어모면 덕마동에 돌아갔다가 옥천 청산의 청량산으로 이사하여 성리학 연구에 일생을 바쳤다.
그리고 김규의 아들 김각(金珏)은 중종반정(中宗反正)에 공을 세워 정국원종이등공신(靖國原從二等功臣)에 책록되고, 덕산현감(德山縣監)을 지냈다.
그밖의 인물로는 현감 김맹지(金孟智)와 이조참판(吏曹參判) 김철성(金哲成) 부자가 뛰어났고, 김원석(金元錫)은 빈곤한 가세에도 부모 봉양이 지극하여 효행으로 이름을 떨쳤으며, 학자로 유명한 김장(金樟)은 김장생(金長生)의 문인으로 학문이 뛰어나 "훈몽서지행방편(訓蒙書知行方編)"을 저술하여,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 김상원(金相元)과 함께 가문을 대표했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계양(金啓陽, 1669 己酉生) : 무과(武科) 숙종25년(1699) 식년시 병과(丙科)
* 모두 1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무과 1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21世
      덕(德)○
      22世
      ○상(相)
      23世
      유(惟)○
      24世
      ○신(信)
      25世
      석(錫)○
      26世
      ○호(浩)
      27世
      병(秉)○
      28世
      ○로(魯)
      29世
      재(在)○
      30世
      ○현(鉉)
      31世
      영(泳)○
      32世
      ○식(植)
      33世
      용(容)○
      34世
      ○준(埈)
      35世
      정(鉦)○
      36世
      ○완(浣)
      37世
      동(東)○
      38世
      ○희(熙)
      39世
      기(基)○
      40世
      ○용(鎔)
      41世
      준(浚)○
      42世
      43世
      -
      44世
      -
      45世
      -
      46世
      -
      47世
      -
      48世
      -
      49世
      -
      50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22世孫은 21代孫)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금릉김씨는
    1985년에는 총 985가구 4,327명,
    2000년에는 총 5,565가구 18,158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