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창원황씨(昌原黃氏)
유래
  • 창원황씨는 본관을 같이 하면서도 각각 선조를 달리하는 8파가 있는데, 이들 8파 사이의 상호관계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밝혀진 것이 없으며, 족보도 각기 따로따로 편찬한다.

    [ 시중공(侍中公) 계 ]
    시조 황충준(黃忠俊)은 고려때 문하시중을 지냈으며, 그후의 세계는 알수가 없으나, 창원황씨가 확실하다고 한다. 황신(黃信)을 1세조로 하며, 토황(土黃)으로도 불리운다.

    [ 회산군 계 ]
    시조 황석기(黃石奇)는 고려 충정왕 때 도첨의 참리를 지냈고 회산군에 봉해져서 문하평장사에 올랐다. 종래에는 그가 원나라 사람으로 고려 공민왕 때 노국공주를 수행하여 고려에 온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미 이전에 그는 고려에서 여러 벼슬을 지내고 1339년에 '조적의 난'을 평정하는 등 활약한 사실이 '고려사'에 뚜렷이 기록되어 있다. 1348년 고려 제29대 충목왕이 죽자 황석기는 이제현(李齊賢)과 함께 원나라에 가서 30대 충정왕의 승습(承襲)을 청하게 되었는데, 그 이듬해에 앞서 원나라에 와있던 공민왕이 원나라 위왕(衛王)의 딸 노국공주와 결혼하여 귀국하게 되자 황석기는 그때 따라 왔던 것이다. 당황(唐黃)으로도 불리운다.

    [ 호장공(戶長公) 계 ]
    시조 황양충(黃亮沖)은 호장을 지냈다.

    [ 예빈동정공 계 ] 시조는 황성찬(黃星燦)
    [ 전서공 계 ] 시조는 황윤기(黃允奇)
    [ 호장공 계 ] 시조는 황우용(黃祐龍)
    [ 규정공 계 ] 시조는 황괘(黃絓)
인물
[ 시중공 계 ]
- 황자(黃梓) : 부제학, 대사헌을 역임하고 동지부사로 청나라에 다녀와 기행문 '갑인연행록'과 '경오연행록'을 편술하였다.
- 황인검(黃仁儉) : 황자의 큰아들. 형조판서를 지냈다.
- 황인점(黃仁點) : 황자의 둘째 아들. 영조의 딸 화유옹주와 결혼, 정조 때에는 동지 겸 사은사가 되어 일곱 차례 청나라에 다녀왔다.

[ 회산군 계 ]
- 황상(黃裳) : 황석기의 아들. 문하찬성사·서강도원수 등을 지냈다.
- 황형(黃衡) : 황상의 6세손. 공조판서를 지냈다.
- 황기(黃琦) : 황형의 아들. 직제학·대사간을 거쳐 도승지, 경기도 관찰사 등을 역임하였다.
- 황신(黃愼) : 황형의 증손. 이율곡(李栗谷)의 문하생으로 정여립의 옥사(1589) 때 정언(正言)으로서 대신들이 서로 직언을 회피한 사실을 논박하다가 좌천되기도 하였으나, 후에 공조, 호조판서를 지냈다.

[ 호장공 계 ]
- 황사우(黃士祐) : 호조, 예조, 이조판서를 거쳐 우찬성을 역임하였다.
- 황응규(黃應奎) : 황사우의 아들. 이퇴계의 문하생으로 임진왜란 때 절충장군에 오르고 돈녕부지사를 지냈다.
- 황섬(黃暹) : 황사우의 손자. 부제학, 대사헌이 되었으나, 계축옥사(1613) 이후 낙향하여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소북파의 영수로 영의정을 지낸 유영경(柳永慶)의 처남이다.

이 밖에 창원황씨의 인물로는
- 황구하(黃龜河) : 영조 때 노론의 중진으로 이조판서를 지냈다.
- 황사영(黃嗣永) : 신유박해 때 순교한 백서(帛書)사건의 주인공이다.
- 황기천(黃基天) : 순조 때의 명문장이며 명필이다.
- 황재영(黃在英) : 고종 때의 학자이다.
- 황필수(黃必秀) : 명의(名醫)이다.
주요 인물
과거급제자(조선시대)
 황치성(黃致誠, 1543 癸卯生) : 문과(文科) 선조13년(1580) 알성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황익수(黃益秀, 1836 丙申生) : 문과(文科) 고종3년(1866) 정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황합(黃○, 1699 己卯生) : 문과(文科) 영조20년(1744) 정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황신(黃愼, 1562 壬戌生) : 문과(文科) 선조21년(1588) 알성시 갑과(甲科) 장원급제
 황치경(黃致敬) : 문과(文科) 광해군0년(1608) 중시 병과(丙科)
 황일하(黃一夏, 1644 甲申生) : 문과(文科) 숙종22년(1696) 정시 병과(丙科)
 황인현(黃仁炫, 1730 庚戌生) : 문과(文科) 정조3년(1779) 정시 을과(乙科)
 황윤(黃玧, 1623 癸亥生) : 문과(文科) 숙종6년(1680) 춘당대시 병과(丙科)
 황서(黃曙, 1554 甲寅生) : 문과(文科) 선조13년(1580) 알성시 병과(丙科)
 황상로(黃尙老, 1683 癸亥生) : 문과(文科) 영조9년(1733) 식년시 병과(丙科)
등 모두 402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78명, 무과 24명, 생원진사시 274명, 역과 11명, 의과 6명, 율과 8명, 주학 1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창원
    창원(昌原)은 경상남도 남쪽에 위치하는 산업도시이며 도청소재지이다. 고대에는 금관가야(金官伽倻)에 속했으나 신라가 세력을 확장함에 따라 굴자군(屈自郡)이 설치되었다. 757년(신라 경덕왕 16)에 의안군(義安郡)으로 이름을 바꾸고, 합포현(合浦縣: 馬山)·웅신현(熊神縣: 熊川)·칠제현(漆隄縣: 漆原)을 영현으로 관할하였다. 1018년(고려 현종 9)에 금주(金州: 金海)의 속현으로 병합되었다가 뒤에 감무가 파견되면서 독립되었다. 1274년(원종 15)과 1281년(충렬왕 7)에 원나라와 고려 연합군의 일본 정벌 때 창원지방은 합포를 중심으로 연합군의 기지가 되었다. 그 공으로 1282년에 의안군이 의창현(義昌縣)으로, 합포현이 회원현(會原縣)으로 승격되었다. 1408년(태종 8)에 회원현을 병합하여 창원부(昌原府)로 승격되고 경상우도 병마절도사영이 설치되었으며, 1413년에는 창원도호부(昌原都護府)가 되었다. 임진왜란 직후인 1601년(선조 34)에 창원대도호부로 승격되었고, 1603년(선조 36)에 경상우도 병마절도사영이 진주로 옮겨갔다. 1661(현종 2)~70년(현종 11)에 현으로 강등되기도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진주부 창원군이 되었고, 1896년에 경상남도 창원군이 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창원군에 다시 편입되었다. 1980년에 마산시 의창동을 편입하여 창원시로 분리 승격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창원황씨는
    1985년에는 총 53,593가구 220,812명,
    2000년에는 총 78,894가구 252,814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