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삼화김씨(三和金氏)
유래
  •  시조 : 김통(金統)
    시조 김통(金統, 1408~1454)은 신라 경순왕(敬順王)의 제5자 의성군(義城君, 諱錫)의 후손인 의성김씨 김호지(金好智, 함흥소윤)의 둘째 아들이다.

    김통은 1435년(세종 17)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집현전정자가 되고 이어서 저작, 박사를 거쳐 형조좌랑으로 재직중, 1447년 문과중시에 을과로 급제, 부교리를 역임, 정언에 이르렀다. 그뒤 성균관직강을 거쳐, 1451년(문종 1) 예조정랑(禮曹正郞)에 올랐으나, 영릉소상제(英陵小祥祭)를 잘못 주관하였다고 탄핵받아 면직되었다. 평소 벼슬살이를 즐겨하지 않았던 그는 이 기회에 가족을 모두 거느리고 대동강하류 평양 부근으로 낙향, 자연을 즐기며 여생을 보냈다.

    '국조문과방목'등 문헌에는 김통(金統)의 본관은 의성으로 되어있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응백(金應白) : 무과(武科) 효종2년(1651) 별시 병과(丙科)
* 모두 1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무과 1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평안남도 용강군
    평안남도 용강군 속면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삼화김씨는
    1985년 조사에서는 나타나지 않았고,
    2000년에는 총 1가구 2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