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은율김씨(殷栗金氏)
유래
  •  시조 : 김상동(金尙銅)
    시조 김상동(金尙銅)은 조선 명종 때 사직(司直:오위에 속한 정오품의 문무관벼슬)으로 있으면서 임금에게 여러 차례 시정을 요구하다가 은율로 유배되었다. 후에 사면되어 돌아오는 도중에 풍랑을 만나 평안북도 정주(定州)로 표류되었는데 그곳에 정착하여 살았다. 그후 후손들이 고향인 은율을 본관으로 하였다.

    - 묘소는 평안북도 정주군 입표면(立表面) 삼대산(參大山)에 있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명로(金命老, 1581 辛巳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 모두 1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무과 1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12世
      호(虎)
      13世
      식(植)
      동(東)
      14世
      훈(焄)
      희(熙)
      15世
      배(培)
      훈(塤)
      16世
      석(錫)
      17世
      순(淳)
      연(淵)
      18世
      영(榮)
      즙(楫)
      19世
      섭(燮)
      환(煥)
      20世
      기(基)
      용(墉)
      21世
      용(鎔)
      호(鎬)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13世孫은 12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황해도 은율군
    은율(殷栗)은 황해도 북서단에 위치한 지명으로 고구려시대에는 율구(栗口) 또는 율천현(栗川縣)으로 불렸다가 고려 초에 은율(殷栗)로 고쳐졌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은율김씨는
    1985년에는 총 216가구 755명,
    2000년에는 총 62가구 315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