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진도김씨(珍島金氏)
유래
  •  시조 : 김국빈(金國檳)
    시조 김국빈(金國檳)은 벼슬이 고려 때 군정사((軍政事)에 이르렀으며 그의 후손들이 진도에 대대로 살면서 본관을 진도로 하였다.

    김자경(金自敬)을 시조로 하는 기록도 있는데 신라김씨분종보(新羅金氏分宗譜)에 의하면 고려 때 호부상서(戶部尙書)를 지낸 김혁흥(金奕興)의 후손인 김자경(金自敬)이 조선에서 선무랑(宣務郞)에 오르고 후손들이 진도에 살아오면서 본관을 진도로 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 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와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 등의 문헌에는 사용(司勇)에 오른 김천손(金千孫)을 1세조로 기록하고 있다.
인물
김자경(金自敬)의 아들 김간(金澗)은 1509년(조선 중종 4) 문과에 급제하여 사예(司藝, 성균관에서 음악을 가르치던 정4품)를 지냈고, 후손 김중태(金重泰)는 효성이 지극하였다고 한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간(金澗) : 문과(文科) 중종4년(1509) 별시 병과(丙科)
 김끝산(金唜山, 1603 癸卯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기영(金起英, 1618 戊午生) : 무과(武科) 효종2년(1651) 별시 병과(丙科)
 김애립(金愛立, 1603 癸卯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세웅(金世雄, 1594 甲午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득남(金得男, 1601 辛丑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쇠(金金, 1593 癸巳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시충(金時忠, 1607 丁未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대립(金大立, 1603 癸卯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김애남(金愛男, 1598 戊戌生) : 무과(武科) 인조15년(1637) 별시 병과(丙科)
등 모두 28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1명, 무과 11명, 생원진사시 8명, 역과 1명, 의과 1명, 율과 6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46世
      영(永)
      47世
      수(守)
      48世
      복(福)
      49世
      춘(春)
      50世
      종(宗)
      51世
      원(元)
      52世
      봉(鳳)
      53世
      성(聖)
      54世
      항(恒)
      55世
      정(鼎)
      56世
      성(聲)
      57世
      곤(坤)
      58世
      석(錫)
      59世
      하(河)
      60世
      -
      61世
      -
      62世
      -
      63世
      -
      64世
      -
      65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47世孫은 46代孫)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진도김씨는
    1985년에는 총 315가구 1,363명,
    2000년에는 총 442가구 1,464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