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천안김씨(天安金氏)
유래
  •  시조 : 김덕린(金德麟)
    시조 김덕린(金德麟)은 대보공 김알지(金閼智)의 후손으로 전한다. 그는 천안태수(大安太守)를 지냈으나 문헌이 없어 전후 세계를 알 수 없다.

    한편 축산김씨(竺山金氏) 시조 김덕린은 김세중(金世重)의 아들로 1733년(영조9)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직강을 지냈는데 국조방목(國朝榜目)에 그의 본관이 축산(竺山 : 용궁의 옛이름)으로 세거지가 용궁(龍宮)으로 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전후자의 천안과 축산은 동원이며 동일인으로 보인다.

    이 외에 좌우위력장군(左右衛力將軍) 김윤명(金允明)을 시조로 하는 문헌도 있다. 문헌에 천안으로 관적한 사람으로는 1801년(순조1) 식년전시문과에 급제한 김광정(金光鼎)이 있는데, 세거지는 영암으로 되어 있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광정(金光鼎, 1754 甲戌生) : 문과(文科) 순조1년(1801) 식년시 병과(丙科)
 김관(金瓘)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중종38년(1543) 식년시 삼등(三等)
 김광택(金光宅, 1767 丁亥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순조19년(1819) 식년시 삼등(三等)
* 모두 3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1명, 생원진사시 2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충청남도 천안
    천안(天安)은 본래 마한의 땅이었고, 백제의 대록군(大麓郡)과 감매현(甘買縣)·순치현(馴雉縣)이었다가 고구려의 사산현(蛇山縣) 지역이 되었고, 통일신라시대에는 대록과 백성군(白城郡)의 영현이었다. 930년(고려 태조 13)에 3국의 요충지라 하여 천안부(天安府)로 개칭하였고, 군병을 주둔시켜 도독(都督)을 두었다. 목종 때 이를 폐지하였다가 1018년(현종 9)에 천안군이 되어 지사부(知事府)를 두어 1개의 속군과 직산 등 7개의 속현을 거느리는 큰 고을이 되었다. 1310년(충선왕 2)에 천안을 영주(寧州)로 고쳤고, 1362년(공민왕 11)에는 다시 천안부로 개칭하였다. 1413년(태종 13) 영산군(寧山郡)으로 고쳤고, 1416년 다시 천안군으로 개칭하고 문종 때 명산(明山)으로 불렀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공주부 천안군이 되었고, 1896년 충청남도에 속하였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목천군·병천군을 합하여 천안군이라 불렀고, 1963년 천안읍과 환성면이 합쳐져 천안시로 분리되었다. 1995년 천안군이 천안시에 통합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천안김씨는
    1985년에는 총 975가구 6,491명,
    2000년에는 총 442가구 1,494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