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칠원김씨(漆原金氏)
유래
  •  시조 : 김영철(金永哲)
    시조 김영철(金永哲)은 칠원에서 대대로 살아온 사족(士族)의 후손으로 조선시대에 문과에 급제하고 벼슬이 호조참판(戶曹參判)에 이르렀다. 그래서 후손들이 칠원에 살면서 본관을 칠원으로 하였다.
인물
- 김극행(金克行) : 시조 김영철(金永哲)의 손자로 승지(承旨)를 역임했다.
- 김계방(金繼邦) : 한림(翰林)을 지낸 김경(시조의 증손)의 아들로 부제학(副提學)에 올랐다.
- 김안정(金安鼎) : 승지(承旨)
- 김철원(金徹元) : 참판(參判)
- 김백련(金栢連) : 판서(判書)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조령(金兆齡) : 의과(醫科) 중종26년(1531) 식년시
 김언충(金彦忠) : 의과(醫科) 선조18년(1585) 식년시
 김언종(金彦宗, 1577 丁丑生) : 의과(醫科) 선조33년(1600) 식년시

Notice: Undefined variable: Grade in /home/roots/rootsinfo/info/roots/view_roots.php on line 179
 김윤령(金允齡) : 의과(醫科) 중종38년(1543) 식년시 ()
* 모두 4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의과 4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세거지
    1930년 국세조사 당시 전북 순창군 순창읍 복실리에 23가구가 살았다.
    항렬자
    • 16世
      흥(興)
      17世
      진(鎭)
      18世
      철(徹)
      19世
      백(栢)
      20世
      열(烈)
      21世
      규(圭)
      22世
      용(鏞)
      23世
      준(準)
      24世
      -
      25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17世孫은 16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함안
    칠원(漆原)은 경상남도 함안군(咸安郡)에 속해있는 지명으로 본래 백제의 칠토현(漆吐縣)이었던 것을 757년(신라 경덕왕 16)이 칠제(漆隄)로 고쳐서 의안군(義安郡: 昌原)에 예속시켰으며, 고려 초에 칠원(漆原)으로 고쳐 1018년(현종 9) 김해(金海)에 속하게 하였다. 조선에 와서는 초기에 칠원현으로 고친 후, 선조 때 창원(昌原)에 속하였다가 광해군 때 현(縣)이 되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진주부 관할의 칠원군이 되었고, 1896년 경상남도로 이관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칠원, 칠서, 칠북의 3면으로 편성되어 함안군(咸安郡) 칠원면이 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칠원김씨는
    1985년에는 총 56가구 209명,
    2000년에는 총 27가구 83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