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하음김씨(河陰金氏)
유래
  • 하음김씨는 시조를 다르게 하는 두 계통이 있다.

    한 계통은 신라 경순왕의 넷째 아들 김은열(金殷說)의 후손으로 평장사 김태서(金台瑞)의 증손인 김효일(金孝逸)이 하음부원군(河陰府院君)에 봉해짐으로서 그 후손들이 본관을 하음으로 하였다.

    한 계통은 하음(현 강화)에서 여러대에 걸쳐 살아온 김희정(金希正)을 시조로 하며 그는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이 공조판서(工曺判書)에 이르렀다.

    그 외 김효일의 6대조로 태자소보(太子少保)와 공부시랑(工部侍郞)을 역임한 김경보(金景輔)를 시조로 기술한 문헌도 보이며, 강화김씨의 시조 김성(金晟)의 후손에서 분리된 계통으로 전하기도 한다.
과거급제자(조선시대)
 김종봉(金宗鳳, 1829 己丑生) : 문과(文科) 고종22년(1885) 별시 병과(丙科)
 김수(金璲, 1769 己丑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순조10년(1810) 식년시 삼등(三等)
 김순령(金舜齡)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명종4년(1549) 식년시 삼등(三等)
 김한승(金翰升, 1793 癸丑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순조22년(1822) 식년시 삼등(三等)
 김성언(金成彦, 1734 甲寅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영조50년(1774) 증광시 삼등(三等)
 김상일(金尙一, 1732 壬子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정조1년(1777) 증광시 삼등(三等)
 김관영(金寬○, 1853 癸丑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고종13년(1876) 식년시 삼등(三等)
 김기홍(金基洪, 1827 丁亥生) : 생원진사시(生員進士試) 헌종9년(1843) 식년시 일등(一等)
* 모두 8명의 과거 급제자가 있다.
(문과 1명, 생원진사시 7명)
  • ※ 과거급제자는 조선조방목 기록을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 항렬자

    •  김효일(金孝逸) 계
      13世
      元(원)
      14世
      昌(창)
      15世
      鎬(호)
      16世
      植(식)
      17世
      炳(병)
      18世
      -
      19世
      -
      20世
      -
      21世
      -
      22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14世孫은 13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인천광역시 강화
    하음(河陰)은 인천광역시 강화군(江華郡) 지역으로 고구려 때에는 동음내현(冬音奈縣) 또는 아음현(牙音縣)으로 불렸다가 통일신라 때 호음현(沍陰縣)으로 고쳐 해구군(海口郡)에 속하였다. 고려시대에는 태조 때 하음현(河陰縣)으로 고쳐 개성(開城)의 관할에 두었다. 1413년(태종 13) 현(縣)을 폐하고 강화(江華)에 통합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하음면을 간점면과 병합하여 하점면(河岾面)으로 개칭하였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하음김씨는
    1985년에는 총 156가구 620명,
    2000년에는 총 158가구 503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