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회산김씨(檜山金氏)
유래
  •  시조 : 김춘고(金春皓)
    시조 김춘고(金春皓)는 신라종성(新羅宗姓)으로 전하고 있으나 문헌이 없기 때문에 그 세계(世系)를 고증할 수 없다. 그는 진사(進士)를 지냈으며, 그 후손이 본관을 회산으로 하였다. 창원김씨와 동원이다.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창원
회산(檜山)은 지금의 경상남도 창원시(昌原市) 일원의 다른 이름이다. 신라 때에는 삽량주(歃良州) 굴자군(屈自郡)이었다가, 757년(신라 경덕왕 16)에 굴자군을 의안군(義安郡)으로 이름을 바꾸고, 합포현(合浦縣: 馬山)·웅신현(熊神縣: 熊川)·칠제현(漆隄縣: 漆原)을 관할하였다. 1018년(고려 현종 9)에 금주(金州: 金海)로 병합되었다가 뒤에 감무가 파견되면서 독립하였다. 1274년(원종 15)과 1281년(충렬왕 7)에 원나라와 고려 연합군의 일본 정벌 때 창원지방은 합포를 중심으로 연합군의 기지가 되었으며, 1282년에 의안군이 의창현(義昌縣)으로, 합포현이 회원현(會原縣)으로 개칭되었다.
1408년(태종 8)에 회원현을 병합하여 창원부(昌原府)로 승격하고 경상우도병마절도사영이 설치되었으며, 1413년에는 창원도호부가 되었다. 1601년(선조 34)에 창원대도호부로 승격되었고, 1603년에 경상우도병마절도사영이 진주로 옮겨갔으며 현종 무렵에는 현으로 강등되기도 하였다. 창원의 별호는 회산(檜山)·환주(還珠)였다. 1895년(고종 32)에 지방제도 개정으로 진주부 창원군이 되었다가, 1896년 경상남도 창원군이 되었다. 1906년에 창원군을 부로 승격하고, 칠원군의 구산면과 김해군의 대산면이 편입되었다. 1908년에 진해군과 웅천군을 창원부에 합병였으나 1910년 마산부가 신설되면서 많은 지역이 마산부로 분리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창원군에 다시 환원되었다. 1980년에 창원시로 승격되었고, 1995년 창원군의 동면·북면·대산면이 창원시에 편입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회산김씨는
1985년 조사에서는 나타나지 않았고,
2000년에는 총 1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